불안은 정상인에게도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필요한 현상이라고도 할 수 있으며 즉, 인간은 위험이나 고통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미리 긴장과 불안을 느끼게 되는데, 이런 현상은 닥쳐오는 일에 미리 대비하고 대책을 세우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정상적으로는 불안을 느끼지 않을 상황에서 불안을 느끼거나 사소한 자극에도 쉽게 불안해질 경우, 또는 불안의 정도가 지나쳐서 불안에 압도되어버리는 경우에는 불안장애를 의심해보게 됩니다. 흔히 볼 수 있는 불안장에로는 공포장애, 공황장애, 범물안장애 등이 있습니다.

공포장애는 특정한 대상이나 상황에 대한 불합리한 공포로 인해 그 대상이나 상황을 계속해서 회피하는 장애를 말합니다.
본인 스스로 그 공포가 불합리하며 실제 아무런 위험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일단 그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억제할 수 없는 공포가 일어나므로 그러한 상황을 회피하게 되는 것으로서, 공포의 대상이 되는 상황이나 대상에 따라 사회공포, 동물공포, 폐쇄공포, 고소공포 등이 있습니다.
이 중 사회공포는 다른 사람들이 자기를 살피고 쳐다볼 수 있는 상황을 두려워하는 공포장애를 말하는데, 이들은 사람과 접촉해야 할 상황이 오면 이러한 두려운 경험을 다시 하게 될 것에 대한 불안을 심하게 느끼게 되고, 이로 인해 대인 관계를 기피하게 되어 사회생활이나 직장에의 적응에도 어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공포장애의 치료법으로는 약물 치료와 인지, 행동 치료 등이 있습니다.

반복적인 공황발작과 정신과민을 나타내는 경우 공황장애의 진단을 내리게 되는데, 공황발작이란 곧 죽을지 모른다는 두려움, 놀라움이 급작스럽게 일어나며 호흡곤란, 심박동항진, 흉부동통, 흉부압박감, 질식감, 현기증, 감각이상, 발한, 졸도, 근육경련 등이 동반되는 증상입니다.
공황장애환자들은 반복적인 발작으로 인해 응급실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아지는데, 정신과 진료를 받지 못하게 되면 여러가지 내과적 검사만 반복하고 정상이라는 말을 듣게 되면서 가족들로부터 꾀병이라는 오해를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황장애의 증상은 항불안제와 항우울제의 사용으로 상당히 완화됩니다.
그러나, 투약을 중단했을때 일부 환자에서 증상이 재발되는 경우가 있으며 이러한 경우 장기간의 약물 치료를 계속하거나 행동치료나 정신치료를 약물치료와 병행하거나 단독으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강박장애는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어떤 특정한 생각(강박사고)이나 행동(강박행동)이 계속 반복되는 증상을 주로 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예로 외출을 하러 집을 나선 후에 집안의 가스밸브를 잠그지 않은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불안해 하다 결국에는 집으로 들어가서 확인해야만 하는 경우 등으로서 환자 자신은 그것이 불합리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이를 억제하려고 하면 불안증상이 나타나 결국 억제하지 못합니다.
이런 증상이 심해지면 하루 중 많은 시간을 강박사고나 강박행동을 반복하는데 보내느라 업무수행이나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주게 됩니다.
또한 이런 환자들은 자신의 증상이 불합리하고 괴상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남들에게 이 증상을 숨기고 혼자서만 고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강박장애는 약물치료로 많은 환자에게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크게 약물치료와 정신치료로 나눌 수 있습니다. 불안장애가 있는 사람은 먼저 항불안제나 항우울제로 불안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 약물치료
    항불안제나 항우울제를 사용합니다. 항불안제나 항우울제의 종류와 치료 용량에 대해서는 정신과 전문의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 정신치료
    불안이 유발되는 상황에서 자신을 이완시킬 수 있는 근육 이완법이나 호흡법 등을 교육시킵니다. 불안증상을 유발하는 상황을 머릿속에서 그려보는 단계부터 실제로 불안 상황에 노출시키는 단계까지 쳬계적으로 짜여진 프로그램을 수행함으로써 불안을 유발시켰던 상황에 처하더라도 치료 전과 같은 불안 증상은 나타나지 않게 됩니다.